반복: 주빈 메타의 말러 교향곡 3번

구스타프 말러는 자신이 작곡한 교향곡 3번의 대단한 규모를 마주하고는 "진정한 경악"을 느꼈다. 그 크기는 작곡가의 구상에 부합하는 것이었는데, 교향곡이 "세계 전체"를 담아내야 했기 때문이다. 마지막은 사랑을 향한 감동적인 찬가로 마무리된다. 지휘는 말러의 조수였던 브루노 발터를 통해 이 음악적 우주에 입문한 주빈 메타가 맡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주빈 메타

오카 폰 데어 다메라우

베를린 방송 합창단 여성 단원들

베를린 국립 합창단과 돔 합창단 소년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