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키릴 페트렌코와 야니너 얀선의 제야 음악회

베를린 필하모닉과 상임지휘자 키릴 페트렌코는 다양한 빈 댄스 음악으로 2021년에 작별을 고한다. 빈 분위기를 살린 에리히 볼프강 코른골트의 무대 음악이 셰익스피어의 희극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발레 음악 <휘핑크림>이 카페 문화를 예찬하고, 모리스 라벨의 <라 발스>가 빈 왈츠가 지닌 충동적인 성향을 드러낸다. 이번 음악회의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야니너 얀선이 협연하는 막스 브루흐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야니너 얀선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