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파트리치아 코파친스카야의 "심야 음악회"

바이올리니스트 파트리치아 코파친스카야가 심야 음악회에 초대되면, 특별한 밤이 펼쳐질 것이다. 그것만큼은 분명한 사실이다. 베를린 필하모닉의 상주 예술가가 처음으로 자신이 직접 쓴 바이올린과 클라리넷을 위한 이중주로 작곡가의 면모를 드러낼 것이기 때문이다. 다리우스 미요, 죄르지 리게티의 작품도 선보이는 이번 프로그램은 우리 시대의 음악이 얼마나 다채로운지를 보여준다. 때로는 명상적이고, 때로는 위트가 넘치며, 때로는 파괴적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

파트리치아 코파친스카야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