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다니엘 바렌보임의 베르디 <레퀴엠>

베를린 필하모닉의 초대 상임지휘자인 한스 폰 뷜로는 베르디의 <레퀴엠>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그는 작곡가에게 직접 "아주 보잘것없는 연주에도 감격해서 눈물을 흘렸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이 <레퀴엠>은 전례음악인데도 흔치 않게 즉각적인 감정을 불러온다. 가령 '분노의 날'에서는 충격적인 세상의 파멸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필하모닉의 명예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이 이번 연주의 지휘를 맡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다니엘 바렌보임

엘레나 스티키나

아니타 라흐벨리쉬빌리

파비오 사르토리

르네 파페

베를린 방송 합창단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