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키릴 페트렌코의 오데사 유럽음악회

오데사에서 열리는 이번 유럽음악회에서는 여러 영웅을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젊은 시절의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는 천재적이고 자의식이 강했다. 그러니 그가 당차고 용감한 돈 후안과 틸 오일렌슈피겔을 자신과 동일시했다는 사실에 놀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두 교향시는 말하자면 슈트라우스의 당당한 자화상인 셈이다. 이외에도 키릴 페트렌코가 비극적인 영웅 타라스 불바를 다룬 레오시 야나체크의 랩소디를 들려준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