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사이먼 래틀의 하이든과 스트라빈스키

언젠가 사이먼 래틀이 "나는 하이든에 미쳐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하이든을 그만큼 깊이 이해하는 작곡가는 찾기 힘들다. 이번 무대에서 그는 깊은 감상을 자아내는 느린 악장이 인상적인 교향곡 102번을 지휘한다. 이고르 스트라빈스키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한 작곡가인데, 래틀은 작곡가의 알려지지 않은 면모를 보여주기 위해 자신이 직접 구성한 "스트라빈스키의 여정"을 선보인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안나 랍코프스카야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