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파보 예르비와 에마뉘엘 파위

파보 예르비에게 베토벤은 그저 위압적인 거장이 아니며 시벨리우스는 북구의 우울함만을 노래하는 작곡가가 아니다. 세간의 호평을 받은 그의 음반들이 이를 증명해 준다. 예르비는 두 작곡가의 음악에서 젊음의 힘을 끌어냈다. 이번 음악회에서 그가 지휘하는 곡은 베토벤의 교향곡 8번과 시벨리우스의 교향곡 7번이다. 에마뉘엘 파위는 에스토니아 출신인 에르키 스벤 튀르의 플루트 협주곡을 초연한다. 전직 록 음악가인 튀르의 음악은 분위기 있고 활력이 넘친다.

베를린 필하모닉

파보 예르비

에마뉘엘 파위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