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욘 스토르고르스의 브루크너 교향곡 6번과 신작 초연

회의론자였던 안톤 브루크너는 자신의 교향곡에 끊임없는 수정을 가했다. 그러나 교향곡 6번만큼은 그러지 않았다. 기묘한 느낌의 스케르초가 돋보이는 이 남다른 작품을 "가장 담대한 작업"이라고 했던 그의 말이 단순한 농담은 아니었다. 이날 베를린 필하모닉에 데뷔하는 욘 스토르고르스가 6번의 해석자로 나선다. 그에 앞서 더블베이스 수석 매튜 맥도널드가 협연하는 신작이 울려 퍼진다. 꿈 장면을 묘사한 제럴드 배리의 더블베이스 협주곡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욘 스토르고르스

매튜 맥도널드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