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키릴 페트렌코가 선보이는 슐호프, 시니가글리아, 쳄린스키

키릴 페트렌코는 이번 시즌의 중심 주제인 "잃어버린 세대"에 초점을 맞춰 나치 시대에 박해받았던 세 명의 유대인 작곡가를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에르빈 슐호프의 교향곡 2번은 재즈풍의 연주 스타일이 매력적인 곡이다. 악장 노아 벤딕스 발글레이와 호흡을 맞춘 레오네 시니가글리아의 두 작품에서는 이탈리아 정취가 넘쳐난다. 음악회의 마지막은 리세 다비드센과 크리스티안 게르하허가 함께하는 알렉산더 쳄린스키의 <서정 교향곡>이 장식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키릴 페트렌코

노아 벤딕스 발글레이

리세 다비드센

크리스티안 게르하허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