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아카이브

4 개의 공연을 찾았습니다 : Daniil Trifonov

  • 안드리스 넬슨스와 다닐 트리포노프

    안드리스 넬슨스와 다닐 트리포노프

    사진: Monika Rittershaus

    알렉산드르 스크랴빈의 피아노 협주곡은 희한하리만치 드물게 연주되는 작품이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몽환적이고 황홀하며 풍부한 감정의 뉘앙스가 돋보이는 이 협주곡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협연자로 나서는 다닐 트리포노프는 "지난 30년간의 국제 무대에서 가장 흥미로운 피아니스트"(가디언)이다. 이 외에도 안드리스 넬슨스가 영화음악 같은 생생함으로 강한 인상을 주는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1번을 지휘한다.

    2019년6월22일

    베를린 필하모닉
    안드리스 넬슨스

    다닐 트리포노프

    • 알렉산드르 스크랴빈
      피아노 협주곡 올림바단조 op. 20

      다닐 트리포노프

    • 알렉산드르 스크랴빈
      에튀드 올림다단조 op. 42 5번

      다닐 트리포노프

    •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11번 사단조 op. 103 "1905년"

    • 무료

      인터뷰
      예고르 예고르킨의 다닐 트리포노프 인터뷰

    안드리스 넬슨스와 다닐 트리포노프 공연으로 가기
  • 다닐 트리포노프가 함께하는 피아노의 밤

    다닐 트리포노프가 함께하는 피아노의 밤

    “그는 모든 것, 그 이상의 것을 가졌으며 그의 연주는 섬세한 동시에 신들린 듯하다. 이런 연주를 들어본 적이 없다.” 마르타 아르헤리치는 이번 시즌 베를린 필하모닉의 ‘상주 예술가’인 다닐 트리포노프에게서 느낀 감동을 이렇게 표현했다. 이제 그를 필하모니의 솔로 공연으로 만나볼 수 있다. 트리포노프는 슈만, 프로코피예프, 라흐마니노프의 작품들로 피아노 음악의 황금기라 부를 수 있는 150년을 둘러본다.

    2019년2월21일

    다닐 트리포노프

    • 로베르트 슈만
      <갖가지 소품> op. 99

      다닐 트리포노프

    • 로베르트 슈만
      프레스토 파쇼나토 (피아노 소나타 2번 op. 22의 오리지널 피날레)

      다닐 트리포노프

    •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소나타 8번 내림나장조 op. 84

      다닐 트리포노프

    •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
      <보칼리제> op. 34 14번 (다닐 트리포노프의 편곡)

    •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
      <실버 벨> op. 35 1번 (다닐 트리포노프의 편곡)

    • 무료

      인터뷰
      셜리 앱소프의 다닐 트리포노프 인터뷰

    다닐 트리포노프가 함께하는 피아노의 밤 공연으로 가기
  • 마리스 얀손스와 다닐 트리포노프의 슈만 피아노 협주곡

    마리스 얀손스와 다닐 트리포노프의 슈만 피아노 협주곡

    낭만주의 레퍼토리의 해석자로 정평이 난 마리스 얀손스는 그 시대의 폭넓은 음악적, 감정적 스펙트럼을 온전히 보여준다. 슈만의 열광적인 피아노 협주곡에서 광폭한 기교를 선보이는가 하면, 브루크너 교향곡 6번에서는 종교적으로 심오한 웅장함을 드러낸다. 피아노 협연자는 감각적인 기교를 섬세하고 완숙한 표현력과 결합시킬 줄 아는 다닐 트리포노프다.

    2018년1월27일

    베를린 필하모닉
    마리스 얀손스

    다닐 트리포노프

    • 로베르트 슈만
      피아노 협주곡 가단조 op. 54

      다닐 트리포노프 피아노

    • 프레데리크 쇼팽
      첼로 소나타: 라르고 (알프레드 코르토 편곡)

      다닐 트리포노프 피아노

    •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6번 가장조

    • 무료

      인터뷰
      라파엘 하에거의 마리스 얀손스 인터뷰

    • 무료

      인터뷰
      마리스 얀손스, 베를린 필하모닉 명예회원으로 위촉

    마리스 얀손스와 다닐 트리포노프의 슈만 피아노 협주곡 공연으로 가기
  • 사이먼 래틀과 다닐 트리포노프의 제야 음악회

    사이먼 래틀과 다닐 트리포노프의 제야 음악회

    사진: Stefan Rabold

    다닐 트리포노프가 첫 라흐마니노프 음반을 세상에 내놓자, 런던 '타임즈'는 그를 “우리 시대의 가장 경탄할 만한 젊은 피아니스트”라 평했다. 2016년 제야 음악회에서 트리포노프는 많은 이들이 전 시대를 통틀어 가장 까다로운 피아노 협주곡이라 여기는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연주했다. 사이먼 래틀은 그 밖에도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화려한 <슬라브 무곡>을 선보이며, 윌리엄 월턴의 <파사드>에 나오는 관현악곡들로 우리를 영국 유머의 세계로 인도한다.

    2016년12월31일
    제야 음악회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다닐 트리포노프

    • 드미트리 카발레프스키
      오페라 <콜라 브뢰뇽> op. 90 서곡

    •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라단조 op. 30

      다닐 트리포노프 피아노

    • 윌리엄 월턴
      <파사드> 관현악곡, 사이먼 래틀 경이 구성한 모음곡

    • 안토닌 드보르자크
      <슬라브 무곡> op. 72 발췌곡

    • 드미트리 카발레프스키
      <광대> 중 <광대 갤럽>

    • 요하네스 브람스
      헝가리 무곡 1번 사단조

    • 무료

      인터뷰
      사이먼 래틀 경에게 듣는 2016 제야 음악회

    • 무료

      인터뷰
      세라 윌리스의 다닐 트리포노프 인터뷰

    사이먼 래틀과 다닐 트리포노프의 제야 음악회 공연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