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사 브누아

소프라노

엘사 브누아는 학생 때 이미 암스테르담 콘세르트허바우 무대에서 노래를 불렀다. 그녀의 "나무랄 데 없는 고음"([BR 클라시크])은 빛을 발하며 주요 오페라 하우스에서 "매혹적인 무심함"이 깃든, 종소리처럼 밝은 색채로 언제나 관객들에게 열광을 불러일으킨다. 그리고 "그녀가 부르는 모든 음에는 표현이 넘쳐난다."([쥐트도이체 차이퉁]) 브누아는 렌느, 앙제-낭트, 암스테르담 콘서바토리, 네덜란드 국립 오페라 아카데미에서 공부한 후 뮌헨 바이에른 국립 오페라 극장을 비롯해 많은 오페라 무대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게다가 콘서트 무대에서도 브람스의 〈독일 레퀴엠〉,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4번 같은 작품에서 밝고 서정적인 소프라노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다음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