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아스 비트만의 프랑수아 자비에르 로트 인터뷰

“그는 20세기 초에 밀어닥친 해일 같았다.” 프랑수아 자비에르 로트가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에 대해 한 말이다. 이번 인터뷰에서는 로트가 필하모닉의 오보에 주자 안드레아스 비트만과 스트라빈스키의 다양한 스타일과 세계성에 관해 고찰한다.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