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안톤 브루크너

작곡가

안톤 브루크너는 요하네스 브람스와 더불어 19세기 후반 독일어권에서 가장 대표적인 교향곡 작곡가로 손꼽힌다. 두 사람은 어떤 표제도 없는, 4악장으로 구성된 전형적인 교향곡 모델을 고집했다. 한편 브람스와 달리 브루크너의 음악에서는 작곡가가 독실한 가톨릭교도임이 분명히 드러난다. 웅대한 ‘설계 구조’ 덕에 동시대인들은 브루크너 교향곡을 소리가 나는 ‘대성당’이라고 여겼다. 음악 비평가들은 그런 그를 망설임 없이 보수적인 브람스 진영의 반대파인 진보적인 바그너 진영으로 분류했다. 실제로 브루크너는 바그너에게 공개적인 존경을 표하기도 했는데, 교향곡 3번을 작센 출신의 작곡가에게 헌정했을 뿐만 아니라 그의 교향곡 7번의 아다지오는 “축복받고 널리 사랑받은 불멸의 대가”를 위한 장례 음악으로 여겨진다.

1824년 안톤 브루크너는 린츠 근교에서 교사의 아들로 태어났고, 그 역시 처음에는 교사를 직업으로 선택했다. 장크트 플로리안에서 교사로, 린츠에서 대성당 오르가니스트로 활동하면서 음악 이론을 착실히 배워 나갔다. 졸업 시험을 우수한 성적으로 치렀지만, 그가 작곡가로서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건 세월이 한참 흐른 뒤였다. 명목상 첫 번째 교향곡의 초연은 브루크너가 무려 41살 때 이루어졌다. 1868년부터 죽을 때까지 빈에서 살았는데, 그곳에서 그는 마땅히 누릴 법한 인정을 오랫동안 받지 못했다. 몹시 어설픈 데다가 많은 사람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던 그의 사회적 행동은 우스우면서도 비극적이었다. 그런 그의 음악에서 정서적 풍부함과 정신적 광대함이 배어 나오다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미완성으로 남겨진, 조화로우면서도 담대한 그의 교향곡 9번은 앞으로 다가올 음악의 현대성을 미리 보여주고 있다. 한스 폰 뷜로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상임지휘자로서 브루크너 음악과 거리를 두었지만, 그의 후임자 아르투어 니키슈는 브루크너 음악을 오케스트라에 확실히 자리매김하게 했다.

다음 라이브 공연

공연

39개 모두 보기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