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 경의 말러와 라흐마니노프

2010년11월5일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
    <심포닉 댄스> op. 45 (39 분)

  • 구스타프 말러
    교향곡 1번 라장조 (65 분)

  • 무료

    인터뷰
    구스타프 말러 교향곡 1번: 사이먼 래틀 경의 소개 (10 분)

말러가 교향곡 1번을 쓴 것은 20대 중반이었다. 그래서 방대한 오케스트라 음향을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그의 탁월한 기술이 더욱 놀랍게 여겨진다. 이번 음악회에서 사이먼 래틀은 이 신선한 첫 작품과 뚜렷하게 대비되는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마지막 작품도 소개한다. <심포닉 댄스>는 미국 망명 중에 작곡가가 고향의 음언어를 회상하며 쓴 곡이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