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 경의 말러와 라흐마니노프

말러가 교향곡 1번을 쓴 것은 20대 중반이었다. 그래서 방대한 오케스트라 음향을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그의 탁월한 기술이 더욱 놀랍게 여겨진다. 이번 음악회에서 사이먼 래틀은 이 신선한 첫 작품과 뚜렷하게 대비되는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마지막 작품도 소개한다. <심포닉 댄스>는 미국 망명 중에 작곡가가 고향의 음언어를 회상하며 쓴 곡이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