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 영웅들과 함께하는 합창 교육 프로젝트

조나단 도브의 <한 아이가 있었다>는 비극적인 죽음에 관한 현대적인 오라토리오이고, 19세의 나이에 태국에서 다이빙 사고로 목숨을 잃은 친구 가족의 아들에 대한 오마주이다. 여기서 작곡가는 매력적인 천진난만함, 느긋한 장난기, 어린아이의 걱정, 모험을 갈망하는 청년의 모습 등 한 젊은이의 인생 파노라마를 펼쳐 보인다. 이번 합창 교육 프로젝트를 위해 성악 영웅들 청소년 합창단, 아마추어 가수들, 베를린 필하모닉의 단원들과 객원들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사이먼 홀지

성악 영웅들

© 2019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