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게 그뤼네발트의 앙겔라 데노케와 라르스 포그트 인터뷰

2009년 9월 베를린 필하모닉이 연주한 파울 데사우의 <목소리>에서 소프라노 앙겔라 데노케와 피아니스트 라르스 포그트가 독창과 독주를 맡았다. 두 사람은 휴식시간에 음악 저널리스트 헬게 그뤼네발트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