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4번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는 자신의 교향곡 4번이 “과대망상”에 사로잡혀 있다며 한탄했다. 이는 그러나 스스로에게 지나치게 가혹한 평가였다. 이 작품의 힘과 규모는 쉽게 무너지고 계속해서 초현실적인 것으로 뒤바뀌기 때문이다. 2009년 9월 사이먼 래틀은 이 교향곡이 지닌 다양한 면모를 이해하려 노력했다. 이 외에도 그는 알반 베르크와 파울 데사우의 작품을 지휘했다. 독주자는 소프라노 앙겔라 데노케와 피아니스트 라르스 포그트였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앙겔라 데노케

라르스 포그트

© 200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