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 벤딕스 발글레이가 말하는 레오네 시니가글리아의 로망스와 <피에몬테 랩소디>

향락적이고 민속적인 색채가 넘쳐난다. 이탈리아 작곡가 레오네 시니가글리아의 두 작품을 상임지휘자 키릴 페트렌코의 지휘로 제1 악장 노아 벤딕스 발글레이가 선보였다. 여기서는 벤딕스 발글레이가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두 작품에 관해 이야기한다.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