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루트비히 판 베토벤

작곡가

“난 운명의 멱살을 움켜잡을 것이고, 운명이 날 완전히 굴복시키지는 못한다.” 루트비히 판 베토벤이 힘겨운 시기에 남긴 구절이다. 실제로 베토벤만큼 인간을 위협하는 힘을 그렇게 강렬하게 표현해낸 음악가는 없다. 동시에 개인의 저항을 그렇게까지 강렬하게 이끌어낸 음악가도 없다.

마지막 빈 고전파 음악가의 과격함은 이 팽팽한 긴장에서 비롯된 것이다. 프랑스 혁명과 그 결과를 몸소 겪은 베토벤은 휴머니즘을 음악으로 형상화한 창조자로서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피델리오>는 본에서 태어났으나 빈 시민으로 살았던 그의 유일한 오페라였고, <장엄 미사>는 음악역사에서 이정표가 된 작품이었다. 그러나 그가 작곡에서 중점을 둔 장르는 교향곡, 독주 협주곡, 현악 사중주, 피아노 소나타였다. 베토벤은 그보다 앞선 하이든과 모차르트의 형식을 계승하여 완성했고, 바흐의 다성음악을 떠올리게 하는 후기 작품으로 먼 미래를 내다보았다. 베토벤 음악은 언제나 베를린 필하모닉의 주요 레퍼토리에 속했다. 한스 폰 뷜로와 빌헬름 푸르트벵글러의 베토벤 해석은 가히 전설적이었고, 그 뒤를 이어 상임지휘자가 된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은 베를린 교향곡 전곡을 여러 차례 녹음했다. 클라우디오 아바도와 사이먼 래틀 경도 재임 말년에 교향곡 전곡 연주를 선보여 국제적인 찬사를 받았다. 다행히 마지막 세 지휘자의 연주는 온전한 영상과 음향으로 기록되어 있다.

다음 라이브 공연

공연

94개 모두 보기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