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 페터 치머만과 베르나르트 하이팅크의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의 엄청난 대중성은 실로 놀라운 일이다. 이 곡에는 독주자와 오케스트라 간의 눈에 띄는 경쟁구도도 없고, 오히려 서로 상호작용하면서 상대를 더욱 강하게 만든다. 언론이 썼듯이 2010년 프랑크 페터 치머만은 “이목을 끄는” 해석으로 “따뜻하고 집중력 있게” 이 작품을 연주했다. 베르나르트 하이팅크는 윤곽이 뚜렷한 버르토크 관현악 협주곡을 마지막 곡으로 지휘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프랑크 페터 치머만

© 2010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