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 페터 치머만과 베르나르트 하이팅크의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2010년1월23일

베를린 필하모닉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프랑크 페터 치머만

  • 죄르지 쿠르탁
    대규모 관현악을 위한 <스텔레> op. 33 (15 분)

  • 요하네스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 op. 77 (43 분)

    프랑크 페터 치머만 바이올린

  • 벨러 버르토크
    관현악 협주곡 Sz 116 (43 분)

  • 무료

    인터뷰
    크리스토프 슈트로일리의 프랑크 페터 치머만 인터뷰 (18 분)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의 엄청난 대중성은 실로 놀라운 일이다. 이 곡에는 독주자와 오케스트라 간의 눈에 띄는 경쟁구도도 없고, 오히려 서로 상호작용하면서 상대를 더욱 강하게 만든다. 언론이 썼듯이 2010년 프랑크 페터 치머만은 “이목을 끄는” 해석으로 “따뜻하고 집중력 있게” 이 작품을 연주했다. 베르나르트 하이팅크는 윤곽이 뚜렷한 버르토크 관현악 협주곡을 마지막 곡으로 지휘했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