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속의 삶 – 펠릭스 멘델스존 바르톨디, 3부: 명성의 절정

1835년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의 카펠마이스터로 임명되었을 때, 펠릭스 멘델스존 바르톨디는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작곡가였다. <음악 속의 삶> 시리즈의 마지막인 3부에서는 필하모닉의 타악기 주자 시몬 뢰슬러가 멘델스존이 음악 산업을 전문화한 방식, 그의 유명한 바이올린 협주곡이 수년간 스케치 상태로 머물렀던 이유, 어쩌다가 그 곡이 “덤불 상태로 돌보지 않고 내버려 두었는지”에 대해 설명한다.

시몬 뢰슬러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