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 경이 말하는 <스트라빈스키의 여정>

2022년 5월 객원 연주를 앞둔 사이먼 래틀 경은 자신이 구성한 <스트라빈스키의 여정>이 “모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50번째 서거와 140번째 탄생의 해를 맞아 그는 베를린 필하모닉과 작곡가의 작품 중에서 좀처럼 연주되지 않는 진실한 <장송적 노래>, <고양이의 자장가>, 활기찬 <아기 코끼리를 위한 서커스 폴카>를 선보인다.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