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트 슈만과 그의 작품

음악을 할까 아니면 문학을 할까? 젊은 청년은 쉽게 결정을 내릴 수 없었다. 그러다가 마침내 로베르트 슈만은 음악을 선택했다. 부상 탓에 피아니스트로서의 길이 좌절된 이후에는 오롯이 작곡에만 몰두했고 성공을 거두었다. 그의 유명한 피아노 협주곡 같은 작품에서는 건반의 마술사 슈만을 만날 수 있고,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환상곡〉이나 〈밤의 노래〉 같은 작품에는 섬세한 시인의 모습이 투영되어 있다. 이번 프로그램으로 작곡가의 다채로운 면모를 소개한다.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