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구스타프 말러

작곡가

보헤미아에서 증류주 양조업자의 아들로 태어난 구스타프 말러는 카펠마이스터로서 화려한 경력을 쌓아 나갔다. 여러 지역의 크고 작은 지휘자 자리를 거쳐 빈 궁정 오페라의 음악감독이 되었고, 그곳에서 10년 동안 활동하다가 마침내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오페라극장으로 진출했다. 그에 반해 그가 작곡한 음악은 동료 음악가와 청중에게 외면당했고, 세상을 뜨기 두 해 전에야 “천인 교향곡”이라 불리는 교향곡 8번의 초연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맛보았다.

그러나 광범위한 대중들 사이에서 말러 음악이 인정받기까지는 꼬박 50년이 걸렸다. 말러는 우울하고 향수 어린 패시지로 끝나가는 19세기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고, 균열과 극단적인 기괴함에는 세계대전과 인류의 재앙에 대한 예감이 담겨 있다. 지금은 더 이상 교향곡과 가곡의 거장 작곡가라는 말러의 지위를 의심하는 사람은 없다. 특히 가곡은 그의 작품 속에서 독특한 방식으로 얽혀 있다. 한편 그가 여러 차례 지휘한 적이 있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역사에서도 말러 음악을 대하는 미묘한 망설임이 보인다. 빌헬름 푸르트벵글러는 말러 음악에 거리를 두었고,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은 말년에 가서야 가까이 다가갔다. 반면 다음 세대인 클라우디오 아바도, 사이먼 래틀 경, 키릴 페트렌코는 말러 음악을 자신들의 예술 활동의 중심에 두었다.

다음 라이브 공연

공연

62개 모두 보기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