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드보르자크, 터니지, 브람스

2017년6월24일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안토닌 드보르자크
    관악기를 위한 세레나데 라단조 op. 44 (29 분)

  • 마크 앤서니 터니지
    <리멤버링> 독일 초연, 베를린 필하모닉 재단,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공동 위촉작 (34 분)

  • 요하네스 브람스
    소규모 관현악을 위한 세레나데 2번 가장조 op. 16 (42 분)

  • 무료

    인터뷰
    세라 윌리스의 마크 앤서니 터니지 인터뷰 (14 분)

18세기 세레나데만큼 기분을 좋게 만드는 클래식 음악은 드물다. 이번 음악회에서 사이먼 래틀은 후기 낭만주의 시대에 이 장르가 얼마나 기발하게 다뤄졌는지를 보여준다. 안토닌 드보르자크가 관악 세레나데에 보헤미안 색채를 덧입혀 전통 형식들을 확장시켰다면, 요하네스 브람스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자신의 세레나데 2번이 거의 교향악적 차원을 갖게 했다. 거기다 마크 앤서니 터니지의 신작도 있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체험하세요

디지털 콘서트홀을 체험하세요

사이먼 래틀 경이 지휘하는 루트비히 판 베토벤 교향곡 공연을 감상하세요.

무료 공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