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드보르자크, 터니지, 브람스

2017년6월24일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안토닌 드보르자크
    관악기를 위한 세레나데 라단조 op. 44 (29 분)

  • 마크 앤서니 터니지
    <리멤버링> 독일 초연, 베를린 필하모닉 재단,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공동 위촉작 (34 분)

  • 요하네스 브람스
    소규모 관현악을 위한 세레나데 2번 가장조 op. 16 (42 분)

  • 무료

    인터뷰
    세라 윌리스의 마크 앤서니 터니지 인터뷰 (14 분)

18세기 세레나데만큼 기분을 좋게 만드는 클래식 음악은 드물다. 이번 음악회에서 사이먼 래틀은 후기 낭만주의 시대에 이 장르가 얼마나 기발하게 다뤄졌는지를 보여준다. 안토닌 드보르자크가 관악 세레나데에 보헤미안 색채를 덧입혀 전통 형식들을 확장시켰다면, 요하네스 브람스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자신의 세레나데 2번이 거의 교향악적 차원을 갖게 했다. 거기다 마크 앤서니 터니지의 신작도 있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