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음악회: 사이먼 래틀과 막스 라베

2018년2월10일
Late Night at the Philharmonie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
사이먼 래틀 경

막스 라베, 미로슬라프 라코

  • 펠릭스 버나드
    <폴 화이트먼 오케스트라 - 대 히트작들>: <메이킨 후피, 다다넬라, 나의 푸른 하늘, 샌, 스위트 수, 당신이 떠난 뒤> 편곡 (3 분)

  • 빌리 마이어스 · 엘머 쇼벨
    노바디즈 스위트하트 (4 분)

  • 조지 거슈윈
    랩소디 인 블루 (18 분)

    미로슬라프 라코 피아노

  • 미트야 니키슈
    바카날레 (2 분)

  • 월터 도널드슨
    나의 푸른 하늘 (5 분)

    막스 라베

  • 터너 레이턴
    당신이 떠난 후에 (4 분)

    막스 라베

  • 빅터 영
    스위스 수 (5 분)

    막스 라베

  • 제롬 컨 · 오토 하바크
    스모크 겟츠 인 유어 아이즈 (4 분)

    막스 라베

  • 월터 도널드슨
    메이킨 후피 (4 분)

  • 린지 맥페일 · 월터 미헬스
    초초상 (8 분)

폴 화이트먼은 지금까지도 “재즈의 왕”으로 여겨진다. 환상적인 오케스트라와 천재적인 편곡 실력으로 그는 1920년대부터 재즈가 살롱문화에 적응하며 고급문화 안에서 자신의 길을 찾을 수 있도록 애를 썼다. 사이먼 래틀은 화이트먼의 독특한 사운드를 이번 “심야” 음악회에서 소생시킨다. 오래 전부터 화이트먼의 독특한 사운드를 좋아했던 사이먼 래틀은 이번 “심야”음악회에서 그 사운드를 소생시킨다. 교향악적 재즈의 세계로 들어가는 멋진 여행이 될 것이다. 이날 저녁의 초대가수는1920~30년대 노래의 리메이크로 유명한 막스 라베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한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페터 차이콥스키의 비창 등이 플레이리스트에 있습니다.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해보세요.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