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음악회: 사이먼 래틀과 막스 라베

폴 화이트먼은 지금까지도 “재즈의 왕”으로 여겨진다. 환상적인 오케스트라와 천재적인 편곡 실력으로 그는 1920년대부터 재즈가 살롱문화에 적응하며 고급문화 안에서 자신의 길을 찾을 수 있도록 애를 썼다. 사이먼 래틀은 화이트먼의 독특한 사운드를 이번 “심야” 음악회에서 소생시킨다. 오래 전부터 화이트먼의 독특한 사운드를 좋아했던 사이먼 래틀은 이번 “심야”음악회에서 그 사운드를 소생시킨다. 교향악적 재즈의 세계로 들어가는 멋진 여행이 될 것이다. 이날 저녁의 초대가수는1920~30년대 노래의 리메이크로 유명한 막스 라베다.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

막스 라베

미로슬라프 라코

미로슬라프 라코

막스 라베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