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2월10일

베를린 필하모닉
아담 피셔

레오니다스 카바코스

  • 안톤 베베른
    <파사칼리아> op. 1 (12 분)

  • 알반 베르크
    바이올린 협주곡 "한 천사를 기억하며" (31 분)

    레오니다스 카바코스 바이올린

  •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
    바이올린 독주 소나타 2번 가단조 BWV 1003 중 안단테 (7 분)

    레오니다스 카바코스 바이올린

  • 안토닌 드보르자크
    교향곡 9번 마단조 op. 95 <신세계에서> (49 분)

  • 무료

    인터뷰
    앨런 닐스의 레오니다스 카바코스 인터뷰 (31 분)

지휘자 아담 피셔와 함께하는 이번 음악회 초반에는 어두운 음조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레오니다스 카바코스가 협연하는 알반 베르크 바이올린 협주곡은 가장 감동적인 모더니즘 작품 중 하나로 작곡가가 19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 마농 그로피우스를 추모하며 쓴 곡이다. 안톤 베베른의 정교하게 세공된 파사칼리아도 자기 어머니의 죽음을 배경으로 하여 나온 곡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9번 <신세계에서>에는 밝은 민속적 색채가 깃들어 있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체험하세요

디지털 콘서트홀을 체험하세요

사이먼 래틀 경이 지휘하는 루트비히 판 베토벤 교향곡 공연을 감상하세요.

무료 공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