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 피셔와 레오니다스 카바코스

지휘자 아담 피셔와 함께하는 이번 음악회 초반에는 어두운 음조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레오니다스 카바코스가 협연하는 알반 베르크 바이올린 협주곡은 가장 감동적인 모더니즘 작품 중 하나로 작곡가가 19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난 마농 그로피우스를 추모하며 쓴 곡이다. 안톤 베베른의 정교하게 세공된 파사칼리아도 자기 어머니의 죽음을 배경으로 하여 나온 곡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9번 <신세계에서>에는 밝은 민속적 색채가 깃들어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아담 피셔

레오니다스 카바코스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