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타보 두다멜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울려 퍼지는 강력한 낙천주의는 열정적인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과 아주 잘 어울린다. 하지만 이번 음악회에서는 우아함, 은유, 유머가 어우러진 동화 같은 모리스 라벨의 <어미 거위>처럼 전혀 다른 색채도 맛볼 수 있다. 레오니다스 카바코스가 협연한 에리히 볼프강 코른골트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화려한 기교와 꽉 찬 할리우드 사운드를 뿜어낸다.

베를린 필하모닉

구스타보 두다멜

레오니다스 카바코스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