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지메르만과 사이먼 래틀의 번스타인 <불안의 시대>

사이먼 래틀은 베를린 필하모닉 상임지휘자로 언제나 “현대음악”이라는 개념 뒤에 숨겨진 다양함과 풍성함을 인상적으로 보여주었다. 그가 상임지휘자로 보내는 마지막 시즌의 이번 음악회도 마찬가지다. 청중은 짤막한 세 개의 초연작을 접하고, <로빈 후드>와 <톰과 제리>로 영화와 텔레비전 세계에 빠져들고,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크리스티안 지메르만이 함께하는 재즈 풍의 번스타인 교향곡 2번을 경험할 수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크리스티안 지메르만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