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개막: 사이먼 래틀의 브리튼과 쇼스타코비치

2015년 시즌 개막을 위해 베를린 필하모닉과 사이먼 래틀은 화려한 기교와 아이러니가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결합된 두 작품을 소개했다. 벤저민 브리튼의 변주곡에서 작곡가의 스승인 프랭크 브리지의 성격이 사랑스럽게 묘사된다면, 스탈린 독재의 그로테스크한 특징을 그려낸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4번의 패러디는 좀 더 진지한 배경을 갖고 있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5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