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레 가티의 스트라빈스키와 쇼스타코비치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우리를 이전 시대로 유혹하는 두 명의 러시아 작곡가를 만날 수 있다. 이고르 스트라빈스키는 발레 <뮤즈를 거느린 아폴론>에서 고전주의의 밝고 가벼운 분위기와 1920년대의 느긋하고 도시적인 일상의 느낌을 결합시킨다.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5번에서는 19세기 음향 미학이 사회주의에 대한 피상적인 경의와 연결된다. 쇼스타코비치의 음악은 이중성을 내포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환희는 위협 속에서 강요당한 것"이었다. "말을 듣고 싶지 않으면 완벽한 바보가 되어야 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다니엘레 가티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