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의 20년대": 마리 자코가 지휘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

1932년에 만들어져 충격과 흥분을 불러일으킨 <쿨레 밤페>는 대공황 시기에 한 노동자 가족의 비참한 운명을 그린 영화다. 여기서 음악을 맡았던 한스 아이슬러가 그중에서 최고의 것들을 추려 모음곡으로 만들었다. 그 시대에 어울리게 음악은 동적이고 자극적이고 충격적이다. 우리에게 쿠르트 바일은 <서푼짜리 오페라>로 익숙한 작곡가지만, 바이올린 협주곡이나 교향곡 2번에서 드러나듯 그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썼다. 특히 후자에서는 말러 풍의 장송 행진곡이 서푼짜리 스타일의 예리한 리듬과 어우러진다.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 장학생들

마리 자코

© 2021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