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의 20년대": 마리 자코가 지휘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

2021년2월16일
온라인 페스티벌: 황금의 20년대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 장학생들
마리 자코

  • 한스 아이슬러
    관현악 모음곡 3번 op. 26 <쿨레 밤페> (10 분)

  • 쿠르트 바일
    바이올린과 관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 op. 12 (27 분)

    콜리아 블라허 바이올린

  • 쿠르트 바일
    교향곡 2번 (29 분)

  • 무료

    인터뷰
    올리버 힐메스의 콜리아 블라허 인터뷰 (8 분)

  • 무료

    인터뷰
    올리버 힐메스의 마리 자코 인터뷰 (7 분)

1932년에 만들어져 충격과 흥분을 불러일으킨 <쿨레 밤페>는 대공황 시기에 한 노동자 가족의 비참한 운명을 그린 영화다. 여기서 음악을 맡았던 한스 아이슬러가 그중에서 최고의 것들을 추려 모음곡으로 만들었다. 그 시대에 어울리게 음악은 동적이고 자극적이고 충격적이다. 우리에게 쿠르트 바일은 <서푼짜리 오페라>로 익숙한 작곡가지만, 바이올린 협주곡이나 교향곡 2번에서 드러나듯 그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썼다. 특히 후자에서는 말러 풍의 장송 행진곡이 서푼짜리 스타일의 예리한 리듬과 어우러진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한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페터 차이콥스키의 비창 등이 플레이리스트에 있습니다. 최고의 좌석에서 감상해보세요.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