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파르지팔>

형이상학적 삶의 주제인 구원을 다룬 리하르트 바그너의 <파르지팔>은 이글거리며 취하게 만드는, 비교 불가능한 흡인력을 지닌 음악이다. 2018년 사이먼 래틀은 스튜어트 스켈턴, 니나 슈템메 같은 최정상 가수들이 함께하는 공연을 지휘했다. 청중은 열광적으로 반응했고, 언론은 “반짝거리고 오색영롱하고 광채가 나는 21세기의 <파르지팔>“을 극찬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스튜어트 스켈턴

니나 슈템메

프란츠 요제프 젤리히

예브게니 니키틴

라인하르트 하겐

제럴드 핀리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