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학교 오케스트라와의 만남

베를린 필하모닉의 학교 오케스트라와의 만남에서 사이먼 래틀이 연주를 위해 지휘봉을 들어올리면, 흥분한 학생들은 손에서 악기를 거의 놓칠 것만 같은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러나 래틀이 웃으면서 “바이올린 소리가 너무 천사 같네요. 충분히 섹시하지 못하고”라든가 “트롬본 소리가 너무 작아요. 조금 더 슈왈제네거처럼 해주세요” 같은 팁을 주면, 그는 순식간에 어린 군단의 마음을 사로잡고 실수에 대한 두려움을 날려 버린다.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

© 2009 Berliner Philharmoniker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