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과 마르틴 뢰어의 “심야” 음악회

이번 프로그램은 보자마자 첫 눈에 미소가 지어진다. <형편 없는 휴양지 악단이 아침 7시에 우물 옆에서 초견으로 연주하는 듯한 “방황하는 네덜란드인” 서곡>이라니. 사이먼 래틀이 이끄는 이번 “심야” 음악회에서는 이처럼 색다른 것들을 많이 접할 수 있다. 특히 독창적인 음향 혁신가 비톨트 루토스와프스키의 <프렐류드와 푸가>는 신선하고 현대적이다.

사이먼 래틀 경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

© 2013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