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지우 첼리비다케의 성공적인 귀환

1945년부터 1952년까지 세르지우 첼리비다케는 전후의 혼란된 시기에 베를린 필하모닉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하지만 그 후 베를린 청중은 이 소리의 마술사를 40년 가까이 만날 수 없었다. 1992년 3월 31일 마침내 그가 다시 필하모닉의 지휘자 연단에 섰다. 이 영상은 브루크너 교향곡 7번을 연주했던 그 기념비적인 음악회로 향하는 첼리비다케와 오케스트라의 여정을 쫓는다. 정말 매혹적인 기록물이다!

감독 : 볼프강 베커 (1992)

베를린 필하모닉

줄거리

© 1992 Sony Classical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