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1월18일

베를린 필하모닉
주빈 메타

마를리스 페테르젠

  • 조지 크럼
    <어린이의 태고 목소리>, 페데리코 가르시아 라르카의 텍스트에 붙인 메조소프라노, 보이소프라노, 실내 앙상블을 위한 연가곡 (28 분)

    마를리스 페테르젠 소프라노

  • 안톤 브루크너
    교향곡 9번 라단조 (76 분)

  • 무료

    인터뷰
    에바 마리아 토마시의 마를리스 페테르젠 인터뷰 (17 분)

안톤 브루크너는 자신의 마지막 교향곡을 “사랑하는 신”에게 헌정했다. 그런데 이 곡에서 그는 단순히 세상과 작별하는 작품을 쓴 것이 아니라, 새롭고 현대적인 화성학의 영역을 개척했다. 지휘자 주빈 메타는 2014년 1월 음악회에서 이 교향곡을 조지 크럼의 연가곡 <어린이의 태고 목소리>와 결합시킨다. 이 작품도 시선은 내세를 향해 있지만 20세기의 시점에서 바라보고 있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