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바렌보임, 이반 피셔, 사이먼 래틀 경의 입장 표명

2016년 3월 1일, 베를린 필하모닉과 이 도시의 다른 두 오케스트라가 필하모니에서 이민자와 그 조력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여기에서는 세 앙상블의 상임지휘자들이 휴머니즘과 정치 상황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밝힌다.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공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