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향악적 춤곡: 필하모닉 음악회의 왈츠

유명한 오스트리아의 슈트라우스 왕조만이 3/4박자의 멋진 음악을 작곡했던 게 아니다. 표트르 차이콥스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모리스 라벨 같은 작곡가들도 왈츠가 무도회장을 벗어나 음악회와 오페라 무대에 오르는 데 공헌했다. 그들의 춤곡 중에는 활기찬 것도 있고 느린 것도 있고, 빈 고유의 분위기가 느껴지기도 하고 핀란드의 우울함이 감싸 안기도 한다. 이번 플레이리스트에서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춤을 조명하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