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슈만과 포레

로베르트 슈만의 교향곡 2번은 그가 정신적 위기에 봉착했던 시기에 쓰였다. 그래서 작곡가는 “내 음악에서도 이를 들을 수 있을 것”이라 했다. 사이먼 래틀은 이 작품과 나란히 따뜻한 동화적 음조의 가브리엘 포레 교향시 <펠레아스와 멜리장드>를 배치했다. '베를리너 모르겐 포스트' 지의 평에 따르면, “이 오케스트라의 잠재력을 이 보다 더 환상적으로 끌어낼 지휘자는 없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11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