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이 지휘하는 바그너

지크문트, 지클린데, 훈딩이 긴장감 넘치게 마주치는 리하르트 바그너의 <발퀴레> 1막은 그 자체로 하나의 미니어처 오페라다. 2016년 12월 사이먼 래틀은 이 소규모 음악극을 에바 마리아 베스트브룩, 사이먼 오닐, 존 톰린슨으로 구성된, 바이로이트 무대 경험이 있는 정상급 가수 앙상블과 함께 연주한다. 이날 저녁 첫 곡으로는 바그너의 부드러운 <지크프리트 목가>가 울려퍼진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에바 마리아 베스트브룩

사이먼 오닐

존 톰린슨 경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