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과 안네 소피 무터의 제야 음악회

베를린 필하모닉과 사이먼 래틀은 프랑스적 에스프리로 2015년에 함께한 청중과 작별을 고한다. 스타 초청 연주자 안네 소피 무터는 카미유 생상스의 감동적인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와 모리스 라벨의 기교 넘치는 <치간느>에서 찬란한 연주를 들려준다. 또한 프랑스 오페라와 발레에 나오는 관현악곡들과 춤곡들이 연주되며, 열정적으로 출렁이는 라벨의 <라 발스>로 음악회는 끝난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안네 소피 무터

© 2015 EuroArts Music International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