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엘리엇 가드너의 스트라빈스키

이번 스트라빈스키의 밤으로 존 엘리엇 가드너 경은 14년만에 베를린 필하모닉에 돌아왔다. 그 중심에는 신고전주의 오페라-오라토리오 <오이디푸스 왕>이 있었다. 이 작품의 고대적 힘은 카를 오르프의 <카르미나 부라나> 작곡에도 영감을 준 바 있다. 발레 곡 <뮤즈를 거느린 아폴론>도 옛 음악에 기대고 있지만, 이 곡의 밝은 바로크식 우아함은 전혀 다른 음향 세계를 떠올리게 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존 앨리엇 가드너 경

앤드루 스테이플스

제니퍼 존스턴

브루노 간츠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