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 프랑크의 슈만 <낙원과 요정 페리>

로베르트 슈만의 <낙원과 요정 페리>는 19세기의 훌륭한 대규모 합창곡 중 하나다. 효과적인 합창 장면, 은밀하고 서정적인 독창곡, 슈만의 탁월한 관현악법이 돋보이는 오케스트라 앙상블 등 웅장한 낭만주의 성악곡의 모든 요소를 두루 갖춘 작품이다. 사이먼 래틀 경을 대신하는 미코 프랑크의 지휘로 베를린 필하모닉이 이 작품을 연주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미코 프랑크

샐리 메튜스

마크 패드모어

안나 프로하스카

게르힐트 롬베르거

앤드루 스테이플스

크리스티안 게르하허

© 2018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