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얼 하딩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대니얼 하딩이 이끄는 이번 음악회는 빛과 자연이라는 주제로 채워진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음악 역사상 가장 유명한 일출로 음악회를 시작한다. 한국 작곡가 진은숙은 무지갯빛으로 분광하는 <로카나>에서 빛의 움직임을 음악으로 옮겨 놓았고, 랠프 본 윌리엄스는 연가곡 <웬로크의 벼랑>(독창: 앤드루 스테이플스)으로 강렬한 분위기의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베를린 필하모닉

대니얼 하딩

앤드루 스테이플스

© 2022 Berlin Phil Media GmbH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