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 에바 마리아 베스트브룩, 스튜어트 스켈턴과 함께한 <트리스탄과 이졸데>

트리스탄과 이졸데의 사랑보다 더 큰 사랑을 생각하기는 힘들다. 리하르트 바그너는 자신의 음악드라마에서 갈망과 엑스터시를 극도로 강렬하게 표출했지만, 여기서는 그 어떤 사소한 행복도 찾아보기 힘들다. 비극적 결말은 처음부터 음악에 결부되어 있다. 2016년 사이먼 래틀 경은 이 다층적인 작품을 에바 마리아 베스트브룩, 스튜어트 스켈턴과 함께 베를린 필하모니홀에서 연주한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에바 마리아 베스트브룩

스튜어트 스켈턴

© 2016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