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바그너 <발퀴레>

<발퀴레>는 바그너의 <니벨룽의 반지> 중 가장 인기 있는 작품이다. 아마도 막강한 힘을 지닌 신들이 너무나 인간적인 감정들에 맞닥뜨리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2012년 필하모니에서 선보인 사이먼 래틀의 연주는 “대단한 표현력”과 “압도적인 아름다움”이라는 평을 받았다. 에벌린 헤를리치우스가 브륀힐데, 테리예 스텐스볼이 보탄, 크리스티안 엘스너가 지크문트, 에바 마리아 베스트브룩이 지클린데 역을 부른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크리스티안 엘스너

테리예 스텐스볼

에바 마리아 베스트브룩

에벌린 헤를리치우스

© 2012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도움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