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래틀의 <환상 교향곡>

1830년 베를리오즈 <환상 교향곡>은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효과와 대비를 통해 청중을 압도했다. 당시 한 평론가는 “마녀들의 향연에 비하면, 베버의 늑대 골짜기는 자장가라 불러야 마땅하다”고 썼다. 2009/2010 시즌 개막작으로 사이먼 래틀은 새로운 시대를 개척한 이 작품을 선보였다. 핀란드 작곡가 카이야 사리아호의 다채롭고 현란한 <환등기>도 초연되었다.

베를린 필하모닉

사이먼 래틀 경

© 2009 Berlin Phil Media GmbH

연관 인터뷰

당신을 위한 추천

고객센터 연락하기
사용 방법 뉴스레터 기관 계정 티켓 상품권
법적고지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