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이설리스와 앨런 길버트의 드보르자크 첼로 협주곡

2009년4월19일

베를린 필하모닉
앨런 길버트

스티븐 이설리스

  • 안토닌 드보르자크
    <정오의 마녀> op. 108 (17 분)

  • 안토닌 드보르자크
    첼로 협주곡 나단조 op. 104 (43 분)

    스티븐 이설리스 첼로

  • 보후슬라프 마르티누
    교향곡 4번 (39 분)

  • 무료

    인터뷰
    에마뉘엘 파위의 앨런 길버트 인터뷰 (11 분)

주목할 만한 첼로 협주곡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안토닌 드보르자크는 무한한 선율적 풍부함과 부드러운 후기 낭만적인 음조로 이 장르에 독보적인 기여를 했다. “영국의 가장 위대한 첼리스트”('텔레그래프') 스티븐 이설리스가 지휘자 앨런 길버트와 함께 이 협주곡을 연주한다. 그 밖에 1945년 작인 보후슬라프 마르티누의 교향곡 4번도 연주되는데, 2차 세계대전이 끝난 것에 대한 안도감이 가득한 작품이다.

지금 보기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디지털 콘서트홀을 이용해 보십시오!

플레이리스트에는 키릴 페트렌코가 지휘하는 베토벤 교향곡 7번과 차이콥스키의 <비창>이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최고의 자리를 마련해 두었습니다!

플레이리스트 무료 보기